제주 휴가 4일차 오후 - 산방산 번네식당과 달콤한소금만들기::Itnamu의 혼자놀기

2015.09.01 00:08

제주 휴가 4일차 오후 - 산방산 번네식당과 달콤한소금만들기


제주여행 - 번네식당


[이전 포스팅 보고 오기]


중문 색달 해변을 뒤로하고 다음 코스로 이동.

이동중 휴게소에서 잠시 목을 축인 다음 야간에도 관람이 가능한 건강과성박물관으로 향했다.

필자의 블로그에 19금을 달 수는 없기 때문에 별도의 사진과 자세한 내용은 생략한다.


원래는 이날 복귀 예정인터라 사전에 숙소가 예약되어 있지 않았던터라 갓길에 주차를 한 후 한참을 숙소를 찾아 해맸다.

비수기라도 제주답게 갑자기 숙소를 구할려니 만만치가 않았는데(특히 저렴한곳을 찾다 보니..)

다행히 달콤한소금만들기라는곳에 방이 있다 하여 급하게 예약을 하고 가던길에 허기를 채웠다.




숙소를 찾아 산방산 주변을 해매다 문이 열렸길래 방문한 밥집 번네식당.

이때가 9시가 조금 넘은 시간이었는데 대부분의 식당이 문을 닫았었다.



아무리 제주라고 해도 2월의 밤은 쌀쌀하다.

뜨끗한 국물이 당길수 밖에.. 


전복해물뚝배기와 뚝불을 주문했다.




시간이 늦은터라 손님은 필자 테이블과 약주를 드시던 지역주민 테이블 하나.




밑반찬은 깍두기와 양파절임, 어묵볶음과 김치 그리고 견과류 무침과 미역줄기가 나왔다.

특히 어묵조림이.. 정말 맛있었다. 딱 필자 스타일의 간과 식감.




드디어 나온 메인메뉴 전복해물뚝배기.

예전에 제주에서 오분자기뚝배기를 맛있게 먹은 기억이 있어 주문했는데.. 실망 시키지 않았다.


어찌 이리 깊고 시원하고 담백하고 개운한 맛을 낼 수 있는지..

아무래도 재료가 신선해서 그런게 아닐까 싶다.




뚝불도 고기가 부드럽고 간도 너무 짜지 않고 맛있었다.

한우뚝불고기라 그런가 보다.




배가 어느정도 차니 주변이 보인다.

웬 낙서가.. 이렇게 많이..




알고 봤더니 산방산 주변의 맛있는 밥집으로 입소문이 난듯하다.

그냥 영업을 하길래 아무 생각 없이 들어온곳이 산방산 맛집이라니.. 행운이다.

맛있게 배를 채우고 숙소로 이동했다.


제주여행-달콤한소금만들기


숙소 사진을 찍었다는건 그만큼 마음에 들었다는 얘기다.

방 크기는 넓지 않았지만 깔끔한게 새로 지은지 얼마 되지 않은 펜션인것 같았다.











산방산 주변의 펜션을 찾는다면 달콤한소금만들기도 검토하게 될것 같아 실내 사진을 여러장 찍어 봤다.

개인적으로는 이정도 퀄러티면 산방산 송악산 주변의 추천 할만한 펜션인것 같다.




제주의 마지막 밤을 기념하게 될 허니통통과 허니버터칩.

개인적으로는 허니통통이 허니버터칩보다 더 맛있는것 같다 -_-;;




그리고 육포채와 클라우드.

나름 잘 어울리는 조합이다.


숙소에 짐을 풀고 맥주 한잔 하니 벌써 열시남짓.

이제 다음날이면 서울로 복귀다.


이런 저런 생각에 잠 못 이루는 제주의 마지막 밤은, 깊어져만 갔다.




이웃추가    티스토리추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