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X맛집' 태그의 글 목록::Itnamu의 혼자놀기

2018.03.30 23:24

서울역맛집 가성비 좋은 포장초밥 가능한 회전초밥 해랑스시

서울역맛집 해랑스시
지난번 서울역맛집으로 다녀온 회전초밥 전문점 해랑스시.

오랜만에 초밥 생각이 나서 다시 한번 들렸다.




해랑스시는 서울역맛집이지만 회현역에서도 가깝게 갈 수 있다.

만약 4호선으로 이동한다면 회현역이 더 가까울 수 있지만 서울로가 바로 옆에 있어 개인적으론 서울역-서울로-해랑스시 코스를 이용하는걸 추천한다. 이왕 가는거 서울여행 삼아 괜찮을것 같다.




물론 서울역 지하철 출구로 바로 올라와도 된다.

4번, 5번, 6번, 7번 어느 방향으로 올라와도 해랑스시에 편하기 갈 수 있다.

서울역 맞은편에 있는 연세세브란스 빌딩 지하1층에 있기 때문이다.

영업시간은 11시30분~22시.  월~금은 15시부터 17시30분까지 브레이크타임이 있다.

예약 및 포장주문은 02-2259-0088번으로 가능하다. 일요일은 휴무다.




다시찾은 해랑스시. 필자가 해랑스시를 서울역맛집 또는 가성비 좋은 회전초밥이라고 하는 이유.

기본 15,000원에 10접시가 나오고 접시별 요금구분 없이 10접시 이후는 모두 접시당 1,400원에 먹을 수 있다.

상당히 메리트 있는 가격이다. 단 고급초밥의 경우 1PCS 가 나오는 형식으로 가격구성을 맞췄다.

거기다가 국군장병은 한접시 더 서비스까지. 마음씨도 곱다.




그래서 필자가 지난번 다녀갔을때보다 더 많은 손님들이 있었다.

평일 저녁시간인데 대기줄. 다행인건 회전초밥집 자체가 회전율이 빨라 대기시간이 그리 길지 않다는점.

특히 포장손님도 많았다.




테이블도 꽉 찼지만 포장주문이 끝도없이 들어온다.

필자가 서울역맛집으로 소개하는 이유도 바로 이 포장.

서울역을 방문하는 주 목적은 KTX나 기차를 타기 위함인데 이동중 식사를 해결하기에 초밥만한게 없다.

그런데 포장도시락 처럼 나온 초밥들은 퀄러티나 신선도가 떨어질 수 밖에 없는데 해랑스시에선 갓 만든 신선한 초밥을

바로 도시락처럼 포장 해 갈 수 있다. 필자가 한참 지방출장을 다닐때 해랑스시를 알았다면 매번 들러 포장해갔을것 같다.


즉, 서울역에서 KTX나 기차를 타고 출장을 가거나 여행을 갈때 도시락이 필요하다면 해랑스시에서 초밥을 포장하면 되기에

서울역맛집으로 추천하는 이유다. 게다가 맛까지 훌륭하니 서울역 주변에 이만한 가성비 좋은 회전초밥집이 있을까 싶다.




기본 10접시 15,000원. 개인차에 다르겠지만 필자는 14접시 정도면 배부르게 초밥을 먹는 편이다.

대략 2만원돈이면 배부르게 초밥을 먹을 수 있는 구조. 그래서 초밥이 생각날때 해랑스시가 자꾸 떠오른다.

다행히 필자는 집과도 가까워 딱이다.




또하나의 재미난 시스템.

레일에 주문표를 꽂으면 즉석에서 바로 초밥을 만들어 준다.

여느 초밥집도 마찬가지겠지만 이렇게 종이에 마킹해서 전달하면 되니 직관성이 좋다.




이미 레일위에도 다양한 초밥들이 지나가고 있다.




뭐부터 먹을지 고민된다. 이미 해랑스시의 맛을 알고 있었기에 더 그랬다.

여기 있는 초밥 메뉴들은 모두 포장이 가능하다.




테이블 앞편엔 고추냉이와 간장, 그리고 녹차가 준비되어 있다.




장국은 셀프코너에서 원하는 만큼 가져다 먹을 수 있다.




회전초밥의 종류들. 초밥말고 사시미를 원하면 따로 사시미 메뉴를 주문해도 된다.

사시미메뉴 역시 포장이 가능하다.




장국과 녹차, 간장이 준비됐다. 이제 본격적으로 서울역맛집 해랑스시에서 회천초밥을 즐길 차례다.




첫 선택은 생새우 초밥.

그냥 가장 눈앞에 있어서 집어들었다.




아... 역시나 맛있다. 이맛이다.

비리지도 않고 밥알과 새우의 비율도 좋다.

특히 가성비.. 가격을 생각하면 더할나위 없이 훌륭한 퀄러티다.




이럴게 아니다. 즉석초밥 메뉴들을 먼저 주문했다.

지난번에 맛있게 먹었던 튀긴양파연어, 새우장초밥, 새우마요, 눈다랑어 초밥을 일단 먼저 주문했다.




주문을 넣고나니 레일위에 특이한 초밥이 지나간다.

연어위에 명란젓을 올린 명란연어 초밥.




와.. 짭쪼릅한 명란젓과 부드러운 연어의 조화가 훌륭하다.

어떻게 명란과 연어를 같이 올릴 생각을 했을까..




연어맛을 보니 연어종류를 하나 더 먹고 싶던차에 연어양파소스 초밥이 지나간다.

바로 겟.




연어와 양파소스는.. 진짜.. 최상의 궁합이다. 입안에서 녹는다.




필자가 초밥집이나 회전초밥집에 가면 꼭 먹어보는 계란초밥.

이 계란초밥 맛 하나로 그 집의 전체적인 퀄러티가 결정될 정도로 초밥맛의 중요한 역할을 하는것 같다.




서울역맛집답게 해랑스시의 계란초밥 역시 훌륭하다.

특히 전체적인 밸런스가 너무 좋다.




보통 같으면 바로 탄산을 주문했겠지만.. 해랑스시는 초밥맛이 깔끔해 굳이 탄산이 필요치 않다.

장국과 녹차만 있어도 충분한 느낌.




아.. 지난번에 정말 맛있게 먹었던 새우장초밥.

새우장초밥은 1PCS가 나온다. 만약 해랑스시를 방문했다면 꼭 먹어봐야 하는 초밥이다.

새우장 살도 두툼하고 머리까지 같이 나와 머리장 좋아하는 사람에겐 더할나위 없이 훌륭한 메뉴다.

필자는 지난번 맛을 봤기 때문에 이번접시는 아내에게 양보했다.




이어서 새우마요.




마요소스와 새우의 조화가 기똥차다.

이건 진짜 먹어봐야 한다. 어떻게 말로 형용할 수 없을 정도다.




불맛입힌 튀긴양파연어.




불로 그을린 연어살 위에 바삭한 양파튀김이 기존 타다키와는 색다른 맛을 보여준다.

진짜 해랑스시는... 내가 초밥을 제대로 먹고 있구나 각성하게 만들어주는 멋진 곳이다.

그럼에도 접시당 1,400원(10접시 이후)이라는 가격은 정말이지.. 최고의 가성비 좋은 회전초밥 맛집이다.




이어서 눈다랑어 참치 초밥.




워낙 훌륭한 초밥메뉴가 많다 보니 참치초밥이 평범하게 느껴질 정도다.




아.. 깜빡하고 흰살생선을 안먹었다. 가장 기본인 광어초밥.




쫀득쫀득 식감이 훌륭하다.




쫀득쫀득한 식감이 일품인 참소라 초밥.




비린맛 없이 달짝지근한 맛이 훌륭하다.




해랑스시에서는 내가 평소에 잘 먹지 않는 한치초밥도 집어 들었다.




왜냐면.. 맛있으니까... 뭐 하나 빠지는것 없이 전부 맛있다.

이미 필자에겐 서울역맛집으로 각인된 상태라 더 그런걸수도 있을것 같다.




적당히 기본초밥을 즐긴것 같아 바당장어 초밥을 하나 집어 들었다.




역시 비린맛 없이 부드러운 맛이 좋다. 양념도 과하지 않고 딱 좋다.




한치에 이어 문어초밥. 문어초밥역시 평소엔 즐겨 먹지 않는데,




해랑스시 문어초밥은 그리 질기지 않으면서 문어맛을 제대로 즐길 수 있어 좋다.

필자가 너무 칭찬만 하는것 같은데 직접 먹어본다면 필자의 마음을 이해할 수 있을것 같다.




이번엔 쫄깃한식감이 좋은 가리비 초밥.

필자가 정말 좋아하는 초밥종류다. 회전초밥집이나 일반초밥집을 가도 가리비초밥과 소라초밥은 꼭 먹는거 같다.




지나가던 연어 양파소스 초밥을 또 먹고,




연어롤은 어떨지 한번 내려봤다.




역시... 역시라는 말 밖에는..




맛있었던 메뉴를 다시 주문표에 올리고 레일을 둘러보다,




숭어초밥이 보이길래 냉큼 내렸다.




어쩜 이렇게 하나같이 맛이 좋을까. 이러니 사람들이 줄을 서지...

아마 필자가 서울역을 이용할때 도시락이 필요하다면 포장초밥 주문하러 해랑스시에 꼭 다시 들릴것 같다.




장어초밥도 맛있길래 장어롤도 내려봤는데..




역시나 맛있다. 뭔가 장어초밥보다 더 풍성한 느낌.




주문표로 주문한 연어뱃살 초밥. 연어 그 자체도 맛있지만 뱃살부위는 진짜 입안에서 녹는다.

그만큼 좋은부위라 연어뱃살은 1접시에 1PCS.




이것저것 먹다보니 해랑스시 메뉴를 거의 다 먹어본것 같아 농어초밥까지 주문했다.

초밥종류는 거의 다 먹어본듯 싶다.




역시나 쫄깃한 식감이 일품이다. 서울역에서 내려갈때도 내려갈때지만 서울로 돌아왔을때 집에 가기전에

포장초밥 하나 가지고 가기도 좋을것 같다.




이제 마무리로 달려가고 있다.

양보단 맛. 소고기스테이크 초밥이다. 역시 1접시 1PCS.




필자가 어휘력이 부족한게 아쉽다. 그냥 입안에서 녹는다는 표현 말곤 더 붙일게 없다.




시작할때 너무 맛있게 먹었던 명란연어는 한접시 더 먹었다.




명란젓의 감칠맛이 참 좋다.




아내에게 양보했던 새우장 초밥도 추가.




살이 통통하게 올라 씹는맛도 좋고 그리 짜지 않으면서 풍미만 끓어올려 완전 밥도둑이다.




여기에 머리장까지 맛볼 수 있도록 장새우 한마리가 통째로 나온다.




이어서 필자가 좋아한다는 참소라 초밥도 한번 더.

이제 진짜 배가 불러서 초밥은 무리다. 면을 좋아하는 필자답게 마무리는 볶음우동을 주문했다.




아.. 다시봐도 반갑다. 지난번 진짜 맛있게 먹었던 볶음우동.




진짜 해산물도 풍성하고 면에 양념도 잘 베여있고 뭐 하나 빠질것 없는 볶음우동.

필자 회사 주변에 점심메뉴로 이 볶음우동을 팔았다면 일주일에 적어도 두세번을 갔지싶다.



   


해랑스시에서 꼭 먹어봐야 할 메뉴다.

만약 서울역맛집을 검색하다 필자의 블로그를 보고 해랑스시를 방문했다면 식사의 마무리로 꼭 맛보길 바란다.

볶음우동 역시 먹어보면 필자가 왜 그렇게 추천했는지 동의할것 같다.




당연히.. 싹 비웠다... 평소 양파같은 채소류를 잘 먹는편은 아닌데 해랑스시 볶음우동은 그 양파마저 끝까지 다 먹게 만든다.




테이블도 테이블이지만 포장주문이 진짜 끝도 없이 들어온다.

아마 KTX나 기차를 타고 내려가거나 이제 막 서울에 도착해 집에서 먹기위해 포장하는것 같았다.

필자가 앉은곳이 초밥을 만드는곳이 잘 보이는곳이었는데 포장용기가 끝도 없이 계속 올라오고 있었다.




이번엔 적당히 먹어야지 했는데 역시나 용량초과다. 총 26접시. 여기에 볶음우동까지...

이렇게 배부르게 회전초밥을 즐기기도 4만원 남짓. 정말 가성비 좋은 초밥 맛집이다.

여기에 포장메뉴까지 있으니 진짜 서울역맛집으로 소개하기 딱이다.




셀프바. 락교와 절인생각, 단무지 등이 있었지만 필자에겐 굳이 필요 없었던 녀석들.




한켠엔 손세정제도 마련되어 있고,




아이들과 함께온손님들을 위한 아이용 의자도 있다.

주차지원도 가능해 가족단위로 방문하기도 좋은 서울역맛집 해랑스시.




주변에서 서울역맛집을 소개해달라고 하면 빠지지 않던 해랑스시.

혹시나 필자가 방문하지 않는동안 서비스나 맛이 변했으면 어떡하나 했는데 여전히 그대로의 맛과 서비스를 갖추고 있었다.

특히 이번에 놀란게 옆테이블에 외국인 손님이 왔었는데 유창한 영어로 이용방법을 설명하시던 사장님...

서울역은 외국인 관광객들도 많이 찾는곳인데 혹시나 외국인에게 서울역맛집을 추천해야 되는 상황이 있다면

영어가 가능한 사장님이 계시는 해랑스시는 더할나위 없이 좋은 선택이 될것 같다.

가성비 좋은데다 맛도 있고 분위기나 서비스도 좋은데 포장까지 가능하니 말이다.


이번에도 만족스럽게 초밥을 즐겼던 서울엿맛집 해랑스시.

기회가 된다면 꼭 들러보길 추천한다.




이웃추가    티스토리추가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중구 회현동 |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