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대9모니터' 태그의 글 목록::Itnamu의 혼자놀기

2017.02.03 01:08

21:9 34인치 와이드 모니터 LG 34um65와 크로스오버 344QP 프리덤 사용기

21:9 모니터 사용기

이 사건의 시작은 의외인 곳에서 출발했다.

바로 네이버에서 개발중인 신규 웹브라우저 웨일.

2차 베타테스터 활동을 하면서 웨일 스페이스 옴니뷰 기능을 확인하다 이럴때 21:9 모니터가 있으면

정말 편리하겠구나가 시작하여 결국 사무실 모니터와 집 모니터를 21:9 모니터로 교체하는 상황까지 와버렸다.


일단 필요한 인치수 정하기. 비율이 21:9다 보니 단순 인치 비교는 무의미하다. 인치는 패널의 대각선길이를 재기 때문인데

당연히 21:9 모니터가 우리가 흔히 사용하는 16:10이나 16:9 비율 모니터 보다 인치수는 크게 나온다.


하지만 세로길이의 차이로 인해 실제 느끼기에는 인치수 대비 작게 느껴질 수 있기 때문에 간략히 표로 비교해봤다.



여러 브랜드 제품의 패널크기를 대략적으로 정리한 화면.

먼저 사무용으로 고민했기 때문에 적어도 사무실에서 사용중인 23인치급 보다는 세로길이가 길게 나오거나

비슷해야 사용에 불편함이 없을것 같았다.


그래서 21:9 모니터의 29인치와 34인치를 비교 해봤는데 역시.. 34인치급은 되야 제대로 활용할 수 있을듯 했다.

문제는 가격. 39인치가 20만원 초반대임에 반해 34인치급은 40만원대 초반으로 가격이 급상승 한다.

그래서 29인치급을 갈지 고민고민 하다 결국 생산성 향상을 위해 변경하는건데

어설프게 바꿀 필요가 있겠나 싶어 시간을 두고 중고장터를 서칭 하다 마음에 드는 물건을 발견해서

사무용으로는 LG 34UM65 제품을, 집에서는 크로스오버 344QP 프리덤 제품을 구매했다.





먼저 사무용은 LG 34UM65. 출시된지 2년이 넘은 21:9 모니터의 원조 격이다.

그렇다고 오래된 모델이 꼭 안좋은건 아니다. 오히려 이후 버전들 중에서 원가절감을 위해 모델명은 높지만

성능이 낮은 모델도 존재한다.


사무실에서는 순수 문서작업 위주였기 때문에 무난하고 저렴하게 중고가가 형성된 LG 제품을 눈독들이고 있었다.

사무실에서 사용중이던 23인치 모니터와의 크기차이. 생각보다 커서 놀랐다..




나름 디자인도 잘 빠졌다.

책상이 큰 편인데 꽉 차는 느낌.




먼저 제품에 문제가 없는지 서피스프로4에 물려봤다.

필자는 메인PC로 서피스프로4를 사용중인데 다행히 21:9 WFHD 모니터도 정상적으로 인식됐다.


모니터는 HDMI 서피스는 DP포트라 젠더를 이용했는데 DP 젠더를 구매할때 반드시 1.2 이상 지원되는 버전을

구매해야 FHD(1920x1080) 이상급의 해상도 지원이 가능하다.




처음엔 조금 큰가 생각 했다가 30분도 채 되지 않아 적응했다.

역시 업무용으로는 21:9가 진리다. WBS나 데이터가 많은 엑셀 파일 보기는 물론

좌/우 구분해서 창을 띄어도 부족함이없다.


게다가 은근 LG에서 나온 화면분할 소프트웨어도 괜찮은것 같다.


메인작업창은 34UM65, 보조창은 서피스프로4, 아웃룩/그룹웨어는 기존에 사용하던 모니터를 피벗으로.

딱 좋은 구성이다.




집에서 사용할 모니터는 크로스오버의 344QP 프리덤.

이비 27인치 개간지모델에서 만족하면서 사용했기 때문에 크로스오버 제품에 대한 신뢰도는 있는편이었다.


다만 기존 모니터가 QHD에 120Hz까지 오버클럭이 되는 제품이라.. WFHD의 해상도의 21:9 모니터로 가는게

현명한건지 계속 고민이 들었다.


기존 27인치 모델과 박스크기만 비교해도 꽤 차이가 난다.





왜 집에서 사용하는 모니터는 크로스오버 제품이냐고 한다면 역시 게임을 염두해 둘 수 밖에 없다.

크로스오버 344QP 프리덤 제품은 AMD 프리싱크와 엔비디아 리얼 75Hz를 지원하는 모니터다.

게다가 부스트 클럭을 지원하는 제품도 있었는데 아쉽지만 매물을 못구해 일반 프리덤 모델을 구매했다.





21:9 모니터는.. 이렇게 게임을 하거나 영화르 볼때도 진가를 발휘한다.

디아블로3로 기존 27인치 QHD 해상도와 34인치 21:9 모니터 WFHD 해상도와 비교 해봤다.

확실히 화면에 표시되는 범위가 넓어지는게 보인다.


아쉬운점은.. 역시 QHD의 쨍함이 없어진다는거..

참고로 색감차이 부분은 사진 촬영 위치에 따라 달라진점도 있으니 참조해야 된다.


참조로, 디아블로3를 21:9 비율로 즐기기 위해서는 약간의 설정파일 수정이 필요하다.





다음은 오버워치. 기존 16:10 게임은 이렇게 좌우가 잘리면서 정상적으로 플레이가 가능한다.

이렇게 되니 기존 27인치 모니터와 큰 차이를 느끼기가 어려웠다.

필자는 오늘까지도 오버워치는 21:9 비율을 지원하지 않는줄 알았다.


FPS 특성상 특정 장비를 가진 사람이 남들보다 더 유리한 상황이 되어 버리면 형편성에 문제가 생기기 때문인데,

의외로 오버워치도 21:9 비율을 지원하고 있었다. 오버워치 21:9 비율 화면은 아래에 다시 정리했다.




일단 기존 27인치 모니터 분리.

오랜만에 분리 했더니 먼지가 뽀얗게 쌓였다.




다행히 필자가 보유한 듀얼모니터 암에서 기존에 사용중이던 23인치 모니터와 동시 거치가 가능했다.

저 광활한 화면... 




혹시나 될까 싶어 LG에서 제공하는 모니터 분할 프로그램을 설치 해 봤는데,




오히려 화면 전체가 흐릿해 지면서 기능도 작동하지 않았다.

아쉽지만 다른 화면분할 프로그램을 사용해야 될 듯 싶었다.




어느정도 설정을 마치고 다시 오버워치 화면.

이번엔 21:9 비율로 셋팅했다.


혹시나 하는 마음에 21:9 비율로 게임을 플레이 했지만 뭔가 기분이 묘하다.

시야는 기존 16:9와 별반 다르지 않은 느낌.

그래서 스샷으로 비교해봤다.




오버워치 16:9 비율.




오버워치 21:9 비율.

아.. 한편으론 다행이다 싶으면서도 한편으론 아쉽다.


21:9 비율로 설정한다고 해도 딱히 시야가 넓어지진 않는다.

오히려 16:9 비율보다 상/하 시야가 좁아진다. 즉 상/하를 잘라서 21:9 모니터에 가득 채워주는 역할만 한다는 의미가 된다.

하긴 공정성을 위해서라면 어쩔수 없긴 하지만.. 만약 21:9 WFHD 모니터에서 오버워치를 플레이 한다면

개인 취향에 맞게 화면을 꽉 채울지, 또는 상/하를 조금 더 보기 위해 좌/우 여백을 남길지 결정해야 될 듯 하다.

대부분은 상/하 시야 확보를 우선시 하겠지만.




이 사단이 시작된 원인제공자 네이버 웨일.

이렇게 웨일 안에서 창이 또 분리가 되는 구존데, 이렇게 분리를 하게 되면 좌측 화면 자체가 메뉴, 우측은 콘텐츠가

표시되는 영역이 된다. 이렇게 활용하면 신문이나 커뮤니티 게시글을 보기가 쉬워지고,




웹툰 보기도 한결 편해진다.




당연히 쇼핑도 들어갔다 나왔다 할 필요 없이 좌측 리스트에서 고르고 우측 상세화면에서 보고.

꽤 편리한 기능인듯 싶다.




물론 영화나 미드 보기에도 더할나위없이 좋다.

넷플릭스의 활용도가 더 올라갈듯 싶다.


아직 21:9 모니터를 사용한지 하루가 채 지나지 않았음에도 상당한 만족도를 보이고 있는데,

한가지 아쉬운점은 역시 해상도다.


WFHD 해상도도 그리 나쁘진 않지만 이미 27인치 QHD에 익숙해진 눈 탓에... 계속 아쉬움이 남지만..

고해상도 21:9 모니터들의 가격표를 보고자 하면 그래 어차피 고해상도 21:9모니터 라도 그래픽 카드가 남아나질 않을꺼야.. 

라며  애써 위로하고 있지만..


만약 특가로 40만원대에 풀린다면 그때 업그레이드를 진지하게 고려해봐야 할 것 같다.

만약 21:9 모니터를 구매하기 위해 고민하고 있다면... 정말.. 이건 써봐야 안다. 강력 추천이다!


단, 34인치급 이상을 추천한다.



이웃추가    티스토리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