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비보기' 태그의 글 목록::Itnamu의 혼자놀기

2017.03.31 01:10

TV 안테나 만드는 방법과 사용후기

디지털 TV 안테나

예전 TV가 한대일때는 크게 상관 없었는데 2대가 되면서 조금 아쉬운 상황다.

KT IPTV를 사용중이라 1대 더 사용할 경우 요금이 추가되는 상황. 그래서 거실TV에서 방송을 보기 위해 티빙스틱을

구매했었는데 서비스가 축소되면서 결국 반쪽짜리 TV로 전략하고 말았다.


그럼에도 늘 전기세와 함께 청고되는 TV수신료. 뭔가 방법이 없을까 고민하다 어릴적 학교에서 월드컵을 볼 때 프로젝션 TV

뒤에 젓가락을 꼽고 시청했던 기억이 났다. 사람이 안테나 역할을 한건지 안테나를 꼽고 있는 사람이 반드시 TV 뒤에 서있어야

나왔던 TV. 그때는 원리도 모르고 그냥 마냥 신기해서 그러고 놀았는데, 생각해보니 거실 TV도 TV인지라 안테나만 장착하면

공중파 TV가 제대로 나오지 않을까 생각이 들었다. 하아... 바보같았다.. 예전에 살던집은 빌라밀집지역에 IPTV를 사용하느라

생각지도 못했던 TV 안테나 사용 기능. 바로 뒷산이 남산인데 왜 그생각을 지금까지 못한걸까..


바로 안테나 종류를 찾기 시작했다.



와.. 요즘 TV 안테나 가격이 많이 내려갔다.

만원돈이면 디지털TV가 수신되는 안테나를 살 수 있는 시대라니..


그래서 하나 주문하려다 어차피 집 베란다가 개방형인데다 예전에 HDTV 초창기 시절 구매한 안테나를 팔면서 남은

TV 케이블이 있어 안테나 DIY를 하기로 했다. TV안테나 만드는 방법은 예전에 인터넷에서 몇번 본적이 있어서

다시 찾는건 어렵지 않았다. 대부분 구하기 쉽고 돈안드는 세탁소 옷걸이로 만들어 사용 하고 있다.




예전에 PC에서 TV를 보기 위해 구매한 HDTV USB 카드가 아직도 있다.

작동여부는 모르겠는데 안테나가 있어 한번 설치해봤지만.. 역시나 택도없다.




TV 안테나를 만들기 위한 준비물. 다행히 뒤지다 보니 안테나 케이블이 하나 있었다.

철물점 같은곳에서 2천원~3천원이면 구매 가능하다.




이건 아마 TV 사면서 동봉 됐었던걸로 기억. 케이블류는 따로 보관해놓으면 언젠간 필요한 상황이 온다.




이제 옷걸이로 본격적인 안테나 모양을 잡을 차례.

일단 모양을 잡기 위해 옷걸이 꼭지 부분을 풀어준다. 집에 벤찌나 니퍼가 있으면 작업이 편하겠지만

강하지 않기 때문에 손이나 가위로 움직여도 된다.




안테나 모양 만드는 방법이 많이 있는데 필자는 가장 노멀한 방법으로 제작했다.

크게 4각형을 만든다 생각하고 윗부분 꺽는 부분은 3cm 간격으로 제작했다.

안테나 연결되는 부분 역시 3cm. 따라서 한변이 15cm씩, 위에 꺽이는 부분은 3cm 이다.


원래 수신하고자 하는 주파수 범위에 맞춰 안테나 길이와 모양을 맞추지만.. 큰 음영지역이 아니라면

어지간해선 기본형으로도 커버가 된다.




이제 안테나에 케이블을 연결할 차례. 옷걸이 끝부분의 피복을 벗겨준다.

칼이나 가위로 쓱쓱 밀어내도 된다.




다음은 아깝다는 생각 없이 케이블 절단하기. 절단된 케이블의 구리선과 옷걸이의 피복을 벗긴 부분을 이어준다.




TV용 케이블을 벗기면 이런 모양이 나온다.




일반 전선은 외부 보호체 안에 전선 2가닥이나 3가닥이 들어있는 형탠데,

TV안테나는 개념이 조금 다르다. 외부에 있는 선하나와 내부에 있는 심 2개가 다 연결되어야 한다.

이건 사운드 케이블도 마찬가지다.




안쪽까지 벗기면 케이블 안쪽에 선이 하나, 바깥쪽에 선이 하나 정리가 된다.

너덜한 선은 대충 꼬아서 밑작업을 한다.




이제 옷걸이 안테나와 합쳐질 차례.

한쪽 끝부분은 내심, 한쪽 끝부분은 외심을 연결한다.




이때 납땜을 하던 글루건을 사용하던 테이핑만 하던 잘 붙어있기만 하면 된다.

필자는 간단하게 하는걸 좋아하기 때문에 테이핑 처리만 했다.

수신률을 높이기 위해 옷걸이 부분에도 구리선을 감는 경우도 있는데 필자의 컨셉은 저비용, 저노동, 고효율.




간단하게 테스트. TV옆에 대충 올려두고 TV에 연결, 채널 검색을 시작했다.




오.. 대충 던져놔도 4개의 채널을 찾았다.

현재 공중파 디지털 TV 채널은 KBS1, KBS2, MBC, SBS, EBS1, EBS2 이렇게 6개 채널이 나온다.

채널이 더 잡히는건 중복채널이라 큰 의미는 없다.




작동 여부는 확인 했으니 이제 제대로 만들 차례.

옷걸이 안테나던 TV 안테나던 창문쪽과 최대한 가까워야 수신률이 좋다.

예전 DTV 안테나를 사용할때 구매한 긴 케이블을 사용했다.




이번엔 실사용 용도라 선을 길게 뽑았다. 제대로 감아서 테이프로 단단히 고정시켜야 한다.




한번 해봤다고 두번은 훨씬 수월하다. 테이핑이 풀리지 않도록 신경 쓰면서 만들었다.




엄청 긴 안테나가 만들어 졌다.




제대로 달기 전에 테스트. 작동이 되는걸 확인했으니 이제 제대로 설치하기 위해 베란다로 향했다.





여기도 거치해보고 저기도 거치해보고 최대한 수신율이 좋은곳으로.

찾다보니 결국 창문에 부착하는게 최고였다.


고정된 창문쪽에 테이프로 그냥 붙여 버렸다.




확실히 수신률이 좋아졌다. 이제 채널도 모두 잡힌다.

종종 특정 채널이 잡히지 않는 경우가 있는데 안테나 방향을 맞추다 보면 모든 채널이 다 나온다.


방향을 잡기 힘들다면 한국전파진흥협회 디지털TV 방송 수신정보를 통해 집 주변의 송신국과 음영지역여부를

확인 할 수 있다.


http://211.43.210.46:8080/DigitalTV/main.jsp




집에서 부모님이 올라오시거나 손님이 왔을때 TV는 있지만 직접 셋팅해 드리지 않으면 그저 액자에 지나지 않았던 TV.

우리야 사용법을 알고 있으니 큰 불편함은 없었는데 그럼에도 공중파 방송이 나오지 않는건 어르신들에겐 치명적이었다.


진작.. 안테나 달아버릴껄..




마무리는 선정리.

그러고 보니 TV안테나 만들기나 옷걸이 안테나 만들기로 검색하면 무료로 TV 보기라는 타이틀이 많이 보이던데..

이거 엄연하게 돈내고 보는거다. 알게 모르게 전기세를 낼 때 TV 수신료가 계속 빠져 나가고 있다.

그러니 내돈 내던거 이제야 정당하게 볼 수 있게 된 개념이라 무료로 보는건 아니지 싶다.


참, 그렇기 때문에 만약 집에 TV가 없다면 한전에 전화해서 TV가 없다고 TV수신료를 빼달라고 하면 면제해주기도 한다.

단.. 진짜 TV가 없어야 한다 -_-;; 안타깝게도 IPTV를 쓴다고 해도 TV가 있으면 적용이 불가하다.




베란다 쪽에서 선이 들어올 경우 에어콘 배수관이나 실외기 배관이 통과하는 홀 옆을 이용하면 편하다.

이제 거실에서 공중파를 볼때는 안테나로, CJ관련 채널이나 기타 채널을 볼때는 티빙스틱을 이용하고 있다.

이제야 거실이 조금 거실다워졌달까..


그리고 바로 부산에 있는 동생에게도 이 사실을 알려줬다.

예전 동생 자취할때 TV겸용 모니터를 사줬었는데 그땐 IPTV를 사용했었다.


동생역시 부산으로 돌아가면서 공중파 TV에 대한 아쉬움을 이야기 했었는데..

너무 편한 세상을 살다 보니 아날로그 방식을 잊고 살아온게 아니었을까 싶다.


전에 보니 장모님 댁에 있는 모니터도 TV수신겸용 모니터던데,

다음번엔 장모님 댁에 있는 모니터에도 안테나를 하나 만들어 드려야 겠다.


큰 비용 없이 TV 안테나를 만드는 방법이 인터넷 덕분에 쉬워진것 같다.

현재까지 사용한 후기는 만족스럽다. 큰 문제없이 공중파가 잘 나온다.



이웃추가    티스토리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