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키뉴닝' 태그의 글 목록::Itnamu의 혼자놀기

2018.06.21 00:14

기아 레이 스마트키 가볍게 조약돌키 느낌으로 튜닝하기

레이 스마트키 튜닝

법인차량으로 레이를 몰다 레이의 매력에 푹 빠져 필자가 개인차를 사게 된다면 레이를 구매할거라고 말하고 다녔는데..

그게 현실이 됐다. 여러가지 이유로 차가 필요한 시점이 다가와 중고차로 레이 매물을 보다 마음에 드는 차를 발견해서 무사히 구매를 했는데 레이 스마트키가 썩 마음에 들지 않았다. 필자는 평소에 가방이나 짐을 가지고 다니는걸 싫어해 호주머니에 신용카드 한장 정도 넣고 다니는 스타일이라 볼록한 기본형 스마트 차키는 영 거슬렸다.

그런 불만을 얘기하자 지인이 조약돌키라는 스마트키가 있다며 알려줬는데 안타깝게도 현재 나오고 있는 레이에는 호환이 안 될 수 있다는 이야기가 많았다. 그래서 결국.. 직접 레이 스마트키 튜닝 작업에 들어갔다.




일단 기존의 레이 스마트키를 분해해봤다. 보통 기아 스마트키 튜닝이라고 하면 키케이스를 바꾸거나 색칠 또는 래핑을 하던데.. 필자처럼 스마트키 자체를 소형화하는 튜닝은 거의 못본것 같다.


참고로 배터리를 교체할때도 이렇게 교체하면 된다.

회로기판이 보이는데 아쉽게 일체형이다. 최소 저 기판사이즈 이하로 줄이긴 힘들다는 이야기.

기반을 자를 용기도 없고 실력도 없다.




대략적인 구조만 파악. 일단 기판에 배터리만 얹으면 작동을 할 것 같았다.




구조가 심플해서 다행이다.

레이 스마트키 배터리 규격은 CR2032. 요즘 셀카봉 버튼이나 전자저울등 소형전자품에 많이 사용하고 있어

다이소 같은곳에서도 쉽게 구할수 있는 배터리다.




기판에 배터리를 고정하기 위해 절연테이프로 극성을 맞춰 준다.

동전전지라고도 부르는 CR2032. 윗면과옆면이 +, 아랫면의 우둘툴한 부분이 -.




- 부분이야 그냥 붙이면 되지만 +극과 기판연결을 위해 절연테이프로 위치를 잡아줬다.

스마트키가 은근 비싸 손상시키고 싶지 않아 납땜이나 기판변형없이 순수 절연테이브로 작업했다.

+극을 연결할 부속을 붙인 후 -극의 접촉이 잘 되도록 절연테이프를 가운데로 모아줬다.




배터리만 제대로 붙으면 작업 끝.

마무리는 혹시나 쇼트가 나거나 물기가 들어가지 않도록 절연테이프로 한번 감싸주면 끝이다.

조약돌키 만큼은 아니지만 셀카버튼 정도의 크기로 줄여졌다.

이제 좀 호주머니에 넣고 다닐만하다. 튜닝이라고 하기도 우습지만.. 필자처럼 심플한걸 원한다면.. 나쁘지 않을것 같다.

기본 버튼도 모두 동작하고 차문에 있는 버튼으로도 정상적으로 잠기고 열린다.

당연히 시동을 거는것도 문제가 없다.




기존키와의 비교.




큰 차이는 아니지만 호주머니에 넣고 다닐걸 감안하면 꽤 만족스러운데...

안타깝게도 아내의 반대. 간혹 키를 맡기는 주차장이 있는데 그런곳을 어떡할꺼냐, 쓰래긴줄 알면 버리면 어떡하냐는 의견.

충분히.. 공감가는 의견이었다.




그래서 3D 프린터로 케이스를 만들어 주기로 했다.

최대한 간단한 구조로 케이스만 만드는걸 목적으로 프로토타입을 뽑아봤다.




음... 뭔가 지우개 같기도 하고..




케이스를 만들어 버리니 정작 원래키와 큰 차이가 느껴지지 않는다.




두께도 그렇고 썩 마음에 들지 않는다.




그나마 다행인건 가볍다는점.




다행히 스마트키 부속을 쏙 들어간다.

그냥 쓸까 고민하다 두께를 더 줄이고 어차피 3D 프린터로 출력하는거니 차번호와 연락처를 새기기로 했다.




두번째 버전은 조금 더 고도화. 그래봤자.. 두껑하나 생긴것 뿐이지만..




한결 가벼워진 스마트키 케이스.




두께를 1mm로 설정한거라 약하지 않을까 했는데 은근히 튼튼하다.




살짝 마감을 하고 조립. 정상적으로 조립이 된다.




기존 스마트키와 프로트타입, 그리고 2차버전.




차번호도 넣고 연락처도 넣고 나니 뭔가 조금 더 괜찮아 보인다.

어차피 디자인 감각 보다는 실용성을 강조한거라..




다행히 스마트키 부속도 정상적으로 들어간다.




두꺼만 덮으면 끝.




각도를 틀어보면 선명하게 보이는 글자들.




이제 좀 차키(?) 다워진것 같다. 기대한만큼 크게 크기를 줄이진 못했지만 가벼워진 무게와 호주머니에서 크게 거슬리지 않는 느낌이 기존보다 훨씬 낫다. 처음에 스마트키 괜히 손대서 망가지면 어쩌나 했는데 꽤 만족스럽게 튜닝작업이 끝난듯.




검정필라멘트가 없어 흰색으로 했는데 검정으로 하면 더 이쁠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다음번엔 바닥면에 레이 일러스트나 활동하는 카페 심블을 넣어볼까 싶다.

혹시나 필자처럼 차키를 호주머니에 넣고 다니기 부담스럽다면 한번 시도해볼만한것 같다.

혹시 몰라 분해한 스마트키 케이스는 다시 조립해서 일반키와 함께 백업으로 백팩에 넣고 다닌다.

역시나 차를 구매하고 나니 하나 하나 바꿔가는 재미가 있는것 같다.


이웃추가    티스토리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