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동모임장소' 태그의 글 목록::Itnamu의 혼자놀기

2017.04.10 23:06

인사동막걸리 한잔 하기 좋은 모임장소 싸립문을밀고들어서

인사동 막걸리 맛집

지난 주말 오래간만에 미세먼지 수치도 낮고 날도 좋아 인사동을 다녀왔다.

필자의 집에서 인사동 까지 그리 먼 거리가 아니라 때때로 걸어서 데이트를 나가기도 하는데,

뭔가 오랜만에 인사동 스러운 모임장소에서 막걸리 한잔 하면 좋겠단 생각이 들어 

인사동막걸리집을 찾다 발견한 싸립문을밀고들어서. 필자와 특히 필자의 아내는 한옥을 좋아 하는데 고풍스런 한옥의 느낌을

그대로 살린 인테리어가 눈길을 끌어 다녀왔다.




 예전같지 않다곤 해도 여전히 많은 사람들이 찾는 인사동거리.

많은 사람들이 모이는곳인 만큼 괜찮은 인사동모임장소가 많다.




인사동에서 유명한 쌈지길. 건물 내부의 베란다 느낌의 통로를 빙글빙글 돌아가며 다양한 물건들을 구경 할 수 있어서

인기가 높다. 예전보다 더 깔끔해진 느낌이다. 그러고보니 인사동 지나 다니면서 쌈지길 안에는 자주 안들어가본듯 하다.




오늘 갈 인사동막걸리집은 이 골목 사이에 위치하고 있다.

싸립문을 밀고 들어서기 전에 골목부터 찾아 들어가야 한다.



싸립문을밀고들어서니의 자세한 위치. 종로쪽에서 올라왔다면 인사동 거리에 진입하자 마자 가까운 거리에 위치하고 있다.




골목을 타고 조금만 올라가면 인사동 전통 주점의 명가 싸립문을 밀고 들어서니 라는 간판이 보인다.




뭔가 외관부터 인사동 스럽다. 90년대 초반부터 있었다고 하니 벌써 20년이 넘은 인사동술집이다.

인사동막걸리집 답게 안주 구성이 딱 막걸리와 잘 어울릴것 같은 구성이다.




와.. 실내 분위기는 기대 이상이었다.

그냥 한옥 스러운 느낌의 인테리어겠거니 했는데 실제로 들어가니 완전 딴세상에 들어온 것 같다.

실제 한옥을 리모델링해서 만든듯 디테일함이 살아있는데다 소품 하나하나 신경 쓴 흔적이 보인다.


싸립문을밀고들어서니는 사진보다 직접 가서 눈으로 보는게 훨씬 멋진 곳이었다.




상당히 탐났던 조명들. 필자도 향후 노후에는 한옥에서 살고 싶다는 꿈이 있는데..

그 꿈에 불을 지피는곳. 이런 곳에서 막걸리 한잔 걸치면 맛이 없을수가 없을것 같았다.




그래선지 필자가 방문한 시간은 전혀 사람이 없을것 같은 오후 5시경. 그럼에도 테이블이 계속 돌아가고 있었다.

하긴.. 이정도 느낌의 인사동모임장소가 소문이 안날리 만무하다.




특히나 마음에 들었던 마루. 그냥 신발벗고 앉아서 구경하는것만으로도 힐링이 되는 기분이었다.

특히 창문쪽에 오래된 신문지로 병풍지 처럼 막아놔서 완전 독립된 공간에 온 기분이었다.

살짝 경기도 외곽에 막걸리 한잔 걸치로 나온 느낌이 들기까지 했다.




싸립문을밀고들어서니 메뉴판. 메뉴판도 참 정감있다.

취할거리, 드실거리, 찌개거리. 

게다가 인사동 답게 일행 전원이 한복을 입고 오면 주류를 제외한 차, 음식값의 20%를 할인 해준다고 한다.

다음번엔 한복입고 가야지...




여기의 또다른 특징은 바로 솔잎민속주.

인사동에서 꽤 이름있는 막걸리집들은 대부분 자신만의 독특한 대표적인 메뉴가 있다.

싸립문을밀고들어서니 역시 솔잎민속주라는 메뉴를 가지고 있는데 막걸리에 솔잎을 갈아 넣어 독특한 향을 내는 막걸리다.

당연히 솔잎민속주 하나와 막걸리와 찰떡궁합인 해물파전 한장 주문했다.


두루치기를 먹을지, 도토리묵을 먹을지, 두부김치를 주문할지 고민고민 하다가 솔잎민속주의 특성을 몰라 무난하게

싸립문 해물파전을 시켰다.




조금 기다리는 오늘의 주인공 솔잎민속주가 나왔다. 누가 솔잎 들어간거 아니랄까봐 초록빛을 띄는 막걸리.

마치 항아리를 보는듯한 막걸리병을 보니 더 맛있어 보인다.




기본찬은 무난한 고춧가루에 절인 단문지와 어묵볶음.




빛깔이 정말 고운 솔잎주. 필자는 술 중에서도 특히 막걸리를 좋아해서 전국 다양한 지역의 막걸리를

맛봤는데 솔잎주는 처음인것 같다.




그리고.. 결론은... 맛있다. 처음엔 솔향이 너무 강하면 어쩌나 했는데 딱 알맞게 솔의 상쾌한 향이 올라온다.

일반 막걸리보다 탄산감도 강해서 마치 대학때 즐겨 마시던 사이다 탄 생탁이 떠오르기도 했다.

역시 인사동막걸리 맛집으로 알려질만한다.




이어서 나온 해물파전. 전형적인 해물파전의 비쥬얼.




그리고 맛있다. 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한게 전 굽는 솜씨가 보통이 아니다.

덕분에 솔잎막걸리와 정말 잘 어울리는 안주를 맛보게 됐다.




해물파전과 함께 한잔, 또 한잔. 그리고 깊어지는 이야기.

특히 멋진 실내 분위기와 독특한 솔잎주 덕에 결혼 후 진솔한 이런 저런 이야기를 많이 나눈곳.


좋은 술과, 좋은 안주 그리고 사람이 함께 하는 시간, 그 시간을 더욱 가치있게 해주는 고풍스런 한옥의 느낌.

정말 제대로 찾아온것 같았다. 단순히 술을 즐기는게 아닌 힐링을 하는 느낌.

인사동모임장소로도 딱이다. 실제로 종로사무실에서 회식할때 1순위로 찾아오게 될듯 싶다.




창문에 붙어있던 1988년자 신문. 이런 디테일함이 싸립문을밀고들어서니의 분위기를 더욱 좋게 만들어 주는것 같았다.




하아.. 삼성전자 주식이 3만원대.. 이때 좀 사뒀어야 했는데...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다보니 어느덧 바닥을 보이는 솔잎주.

기본좋은 알딸딸함이 올라온다. 막걸리를 퍼다 보면 바닥에 깔린 막걸리를 퍼기가 어려운데,

싸립문을밀고들어서는 걱정할 필요가 없다. 막걸리 용기 자체에 물병처럼 홈이 나 있어 물 따르듯

간편하게 막걸리를 따를 수 있다. 진짜 센스 좋은듯.




그렇게 솔잎주를 즐기다 보니 어느새 테이블이 가득찼다.

왜 이런곳을 몰랐지가 아니라 우리만 몰랐던것 같다. 갑자기 사람들이 들어오기 시작하더니 금방 차버린다.




여기서 싸립문을밀고들어서의 또다른 장점이 보였다.

천정이 높아서 많은 사람이 들어와도 소음이 심하지 않았다.

분위기 때문인지 전체적으로 시끌시끌한 분위기가 아닌 차분한 분위기에서 술을 즐길 수 있는 곳이랄까..

딱 인사동과 잘 어울리는 분위기다. 종로와도 가까우니 종로에서 모임이 있거나 종로모임장소를 찾을때도 여기가 좋을것 같다.




결국 솔잎주가 바닥을 드러냈다. 이제 일어날 시간이 됐다.




나가기전 화장실을 잠시 들렸는데, 측간이라는 정겨운 단어가 눈에 띈다.




화장실까지 깔끔하게 잘 정돈된 싸립문. 한옥스타일이라 설마 푸세식은 아니겠지 싶었는데..(농담이다)

너무나 깔끔한 느낌의 화장실이 인상을 더 좋게 했다.




돈 많이 벌어서.. 꼭 저런 분위기의 한옥을 꾸미고 말거란 다짐과 함께 싸립문을 밀고 들어서니에서 나왔다.




뭔가 시간여행을 한 기분. 술기운도 한몫했겠지.

인사동막걸리집을 찾거나 인사동모임장소를 찾는다면 정말 강력 추천하는 곳이다.

단체나 기념일에 사전예약을 한다면 대금이나 소리연주를 들려주기도 한다고 하니 미리 확인해보는것도 좋을듯싶다.




기분이 너무 업되서 집까지 걸어가는걸로. 종로에서 포루투갈식 에그타르트르를 파는곳이 있어 하나 들고 청계천을 걸어

집으로 향했다. 에그타르트도 맛있더라.




싸립문의 고즈넉한 한옥 분위기, 맛있는 솔잎주와 청계천의 조명이 한데 어우러진 멋진 하루였다.

인사동은 무슨 보물창고마냥 멋진곳이 많이 숨어 있는듯 싶다. 다음번엔 또 어딜 가볼까.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종로구 인사동 154-10 | 싸립문을 밀고들어서니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