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파스캔' 태그의 글 목록::Itnamu의 혼자놀기

2015.04.20 01:40

USB형 보조 모니터 알파스캔 AOC E1659F WU


USB 보조 모니터

이번에 PC 조립 부품을 구매하면서 같이 구매한 AOC 알파스캔 E1659FWU.

가끔 업무를 하다보면 본체만 있는 PC를 테스트해야 하는 경우가 발생 하는데 매번 D-SUB 연결하고 전원 연결하고 확인 하는게 번거럽고 본체만 있는 환경은 전원 콘센트 찾기도 힘들어 예전에 점찍어둔 7인치형 USB 보조 모니터를 찾다 발견한 모니터다.


USB형 모니터의 장점은 USB 케이블 하나로 모니터 연결이 끝나고 별도의 전원선을 연결하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노트북 보조모니터로 활용하기도 편하다. 물론 이동성은 덤이다.


어차피 주 사용 목적인 테스트를 위해서는 화면 크기가 중요하지 않기 때문에 휴대성을 고려하여 7인치 제품을 구매하려 했으나 테스트 필요충분 조건인 최소 1024x768 해상도에는 미치지 못해 결국 15인치 제품으로 구매하게 됐다.



AOC E1659F WU


가격은 17만원 전후.

이 가격이면 23인치 모니터값과 비등비등하지만,

일반 모니터와는 컨셉이 다른 모니터임을 생각하면 그렇게 비싼 가격은 아닌것 같다.




CPU사양에 따라 최대 6대 까지 연결이 가능하다.

무게는 1.2kg 내외. 요즘 나오는 울트라북 무게와 비슷하다.




제품 보호를 위해 스치로폼 포장이 되어 있다.

생각보다 박스크기가 작다.




이동식 모니터 답게 슬림한 디자인이 마음에 든다.

두께는 약 12mm 정도 된다.


패널은.. TN패널이긴 한데.. 15인치... 보조 모니터임을 감안하면... 감수할만 하다.




뒷면에 스탠드가 장착되어 있는데 가로 거치는 물론 세로 거치도 가능하다.

보조모니터를 세로로 쓰게 되면 문서읽기가 편한데 보조모니터의 활용성을 잘 고민한것 같다.


베사홀(VESA)은 75x75 규격이다.




제조는 중국에서.

AS는 알파스캔에서 가능하다.




기본으로 제공되는 파우치.

제품 크기와 딱 맞다.




파우치가 꽤 두꺼워서 제품 보호를 잘 해 줄것 같다.




입구쪽에는 벨크로 방식으로 잠근다.




동봉되어 있는 USB 3.0 케이블.

표준 단자를 활용한다.


E1659 쪽엔 USB3.0 케이블을 PC쪽에는 USB 단자를 연결하면 된다.

단자가 부족하면 1개만 연결해도 되지만 가급적이면 2개 다 연결하는게 좋다.

추가된 USB단자가 추가 전원을 공급해주기 때문이다.




USB 케이블을 연결하면 전원이 들어오고 PC에서는 드라이버 설치가 진행 된다.




E1659는 윈도우 XP부터 지원이 가능하다고 되어 있다.

다만, AOC 홈페이지에서는 XP 지원 드라이버가 제공되지 않는것 같은데 XP 사용자라면 구매 전 확인이 필요할것 같다.

윈도우 7 / 8 / 8.1 버전 이상은 호환이 가능하며 최신버전의 OS는 드라이버까지 자동으로 설치가 된다.


만약 설치가 되지 않는다면 AOC 홈페이지나 동봉된 CD로 드라이버 설치 후 연결하면 된다.




드라이버 설치가 완료되면 Display Link 라는 전용 프로그램이 설치 된다.

해당 프로그램으로 밝기조정 등 E1659 설정이 가능하다.




제품이 인식되면 화면복제나 확장과 같은 일반적인 확장 모니터의 기능이 모두 작동 한다.




당연히 창 걸침도 가능하다.




E1659는 최대 1366x768 해상도 까지 지원이 가능하다.




알림영역 아이콘을 보면 모니터 아이콘이 추가 된 게 보인다.




드라이버 업데이트 부터 해상도, 회전, 방향 등 모든 설정이 가능하다.




화면 밝기와 명암 조절도 가능하다.




USB 보조모니터 활용

필자처럼 단순 장비를 테스트하는 용도 외에도 회의중에 고객을 위한 별도의 전용 모니터를 제공 한다거나 노트북에 보조모니터를 2대 이상 연결한다거나 저전력의 장점을 이용해서 태블릿 PC의 보조모니터로 활용 하는 등 은근히 써먹을데가 많다.


다만, USB 드라이버를 설치해야 하는 과정 때문에 스마트폰에서 확장 한다거나 OS설치환경이 아닌, 예를들면 시스템 바이오스에 접근한다거나 윈도우 설치와 같은 과정에서는 활용이 불가능한게 조금 아쉽다. 이 부분이 해결 된다면 정말 가치있게 사용이 가능할것 같다.


향후에 위의 아쉬운점이 개선되고 터치까지 지원이 된다면 더할 나위 없는 USB 보조 모니터가 될듯 하다.

일단 현재까지는 사용목적에 맞게 잘 작동하고 있어서 상당히 만족스럽게 활용하고 있다.


혹시 USB 보조 모니터가 필요하거나 노트북이나 태블릿PC를 사용하고 있어 영상출력단자가 부족한 상황이라면 한번쯤 고민해보는것도 좋을것 같다.





이웃추가    티스토리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