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란다장판' 태그의 글 목록::Itnamu의 혼자놀기

2017.05.11 23:31

신혼집 인테리어 베란다 꾸미기 바닥매트 설치하기

베란다 바닥매트 설치

필자가 신혼집을 선택할때 중요한 부분으로 본게 바로 베란다의 유무다.

은근히 짐 놓기도 좋고 양파나 고구마, 감자 같은 식자재 보관하기도 편리해서 공간활용성이 높기 때문인데,

다행히 이번에 구한 신혼집 역시 베란다가 있었다. 보통 인테리어를 본격적으로 하기 전에 벽지도배, 장판, 페인팅을 먼저 하듯

베란다 역시 조금이라도 사용하기 편리하게 베란다 바닥매트를 깔아봤다.




보일러실 겸 베란다 공간. 천정에 빨래건조대가 달려 있어서 빨래건조장으로 주로 사용했던거 같다.




하수구가 있길래 필자 역시 여기를 세탁실 겸 다용도실로 활용하려 했었는데....

안타깝게도 여기에 세탁기를 설치하면 안된다고 했다.

겨울철이 되면 배관이 얼어.. 아랫층에 물이 역류한다고....

부산에선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지만.. 서울이니 그러려니 하고 이해했다.




그래서 바닥 매트를 준비했다.

타일을 그대로 써도 되지만 보다시피 보기에도 좋지 않고 슬리퍼를 신는게 은근 귀찮다.

그래서 배란다용 바닥매트가 다양하게 나오고 있는데 가성비를 추구하는 필자에게..

고급제품은 눈에 들어오지 않았다.


그냥 발만 시리지 말고 푹신하고 슬리퍼 없이 돌아다닐 정도의 퀄러티를 찾다보니 이제품.




미터당 얼마 하지 않는 저가형 제품이다.

어차피 베란다에 나올일이 자주있는건 아니니 디자인도 무난한걸로 주문했다.

나중에 필자의 집에 생기면... 원목으로.. 평상을 꾸미고 싶다..




보통 베란다 넓이가 크지 않기 때문에 큰 비용이 들지는 않는다.

얼추 사이즈를 재고 구매한거지만 바닥매트가 울어 버리면 보기 싫고 걸려 넘어질 수 있기 때문에

폭은 따로 잘라 냈다.


베란다니까 그냥 얹고 접어서 접힌 부분에 칼질로 슥삭 자르면 금방이다.




기둥 튀어 나온 부분은 조금 더 세심하게 칼질 하면 끝.




보일러 하단부를 살짝 가릴겸 여유있게 재단했다.

확실히 기존 타일보다는 보기도 좋고 이동이 편리하다.




일단은 빨래 건조대를 이용해 빨래터로 사용했다.

지금은 베란다에 조립식 수납장을 두어 창고로 활용하고 있다.

확실히 베란다가 있으니 짐 보관도 좋고 잡동사니 정리하기가 좋다.


혹시 베란다 공간이 죽어 있다면.. 바닥매트 저렴하게 깔고 공간을 활용해보는건 어떨까 싶다.




이웃추가    티스토리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