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수가 땡길때, 한성대 동네국수 저렴하고 담백한 맛집!::Itnamu의 혼자놀기

2013.11.29 15:09

국수가 땡길때, 한성대 동네국수 저렴하고 담백한 맛집!


잔치국수

면요리를 워낙 좋아하는데도 불구하고 어릴적에 즐겨먹진 않았던 국수.

집에선 주로 어머니께서 손칼국수를 해주셨고, 잔치국수라는 개념보다는

어머니 손잡고 시장 따라가면 좌판 비슷한 곳에서 김밥과 함께 먹을수 있는 음식정도로 생각했었는데

문듯 잔치국수를 즐겨먹고 있는 지금의 필자를 보면 어느덧 나이를 먹은것 같기도 하다.


이상하게 어릴때는 약간은 심심할수 있는 잔치국수 보다는 맛이 강한 라면을 선호했고,

잔치국수를 준비해주셔도 계란고명과 약가느이 고기고명이 올라가야만 먹었으니 말이다.


그 라면의 강렬한 맛 때문일까, 잔치국수를 먹을때도 진한맛을 선호했고 

그런맛들은 대부분 MSG를 첨가해야만 낼 수 있었다. 어찌보면 MSG 잔치국수를 즐겨먹었다고 할까.


한성대 동네국수보기만 해도 군침돈다!



입맛이 없을때

어제저녁은 이상한게 입맛이 돌지 않는 저녁이었다.

길을 지나다 필자의 혈액형을 급구한다는 헌혈센터를 그냥 지나칠 수 없어서 헌혈을 한 탓인지,

헌혈중에 계속 권해주던 과자류를 많이 먹어서 그런지 아무것도 입에 당기지 않는 초유의 사태가 일어난 것이다.

간만의 헌혈이다.. 요즘 시설도 좋아지고 서비스도 좋아졌구나.. 포카리에 빨대꽂아주는 센스!


보통 입맛이 돌지 않으면 간단하게 즐길 수 있는 면류를 선호하는 편이다.

그런데, 오늘은 이상하게 면류도 생각나지 않는 것이다.

그러다 문듯 생각난 한성대 입구의 동네국수!


조미료를 쓰지않아 상당히 담백한 맛이난다는.. 웬지 먹고나면 건강해진 느낌이 난다는 평을 들었던 터라 다행히

종로와도 가깝고해서 한성대 입구 쪽으로 발길을 돌렸다.



담백한, 또는 싱거운

간판도 정겹다. 동네국수 라니.

일단 메뉴판을 둘러보니..


동네국수 메뉴메뉴판엔 나와있지 않지만 동일한 가격에 대,중,소 를 선택 할 수 있다.


메뉴판을 본 첫인상은.. 저렴하다!!

잔치국수와 비빔국수로 국수집의 기본을 갖춘 상태에서 간단한 식사류까지~

한성대 입구가 대학가라 그런지 가격대가 참 착하다.(종로는.... 후우..)


처음 가보는 식당에서는 주로 정식이나 세트를 시키는 편이라 잔치국수 세트를 주문하고 주위를 둘러보는데,

법인사업자등록증이 눈에 띄었다. 수익금 전액을 나눔하는 사회적기업이라고 들은거 같은데, 웬지 밥도 먹고 좋은일도 하는 기분이 들었다.


한성대 동네국수보기만 해도 군침돈다!


동네국수 잔치국수잔치국수. 이게 참 묘하다. 첫맛은 뭔가 맹맹하네에서 두번째는 담백하네 세번째는 시원하네 계속먹다보면 깔끔하다는 느낌이 드는, 전혀 조미료를 사용하지 않은듯한 맛이다. 조금은 맹맹할수도 있는데, 시원한 김치와 조화가 잘 되어서 담백하게 잘 먹었다. 미역줄기인지 다시만지 해조류가 들어간게 특징인데 은근히 씹는맛도 좋았다.


동네국수 주먹밥주먹밥. 겉밥알이 조금 딱딱해서 오래된건가 했는데, 의도한거 같기도 하다. 안쪽에 고기김치? 같은 고명도 들어있었는데 고소하고 맛있었다.


신김치. 약간 새콤한 맛이 입안이 돈다. 너무 심심할 수 있는 국수를 계속 흡입하게 만드는 원동력.



건강한 잔치국수

식사하시는 손님이 계셔서 내부사진은 찍지 않았는데, 전체적으로 아담하고 분위기좋은 카페에 온것 같았다.

뭐랄까, 일반분식점이나 국수전문점보다는 커피전문점 같은 느낌이랄까..

한성대 입구쪽은 굳이 갈일이 없던 곳인데, 가끔 생각날것 같다.

간만에 심심한 국수를 제대로 먹은것 같다.


가끔은.. 과하거나 더하지않는게 더 좋을때도 있는것 같다.


PS. 한성대입구 동네국수에서 잔치국수 먹었다고 하니 비빔국수가 더 맛있다고 한다... 다시한번 가봐야 겠다..



저작자 표시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