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로 분위기 술집 바톡 칵테일바::Itnamu의 혼자놀기

2017.07.16 20:32

대학로 분위기 술집 바톡 칵테일바

대학로 분위기술집 바톡
오랜만에 아내와 함께 대학로 연극관람 데이트를 나갔다.

맛있는 점심도 먹고, 재미난 연극도 보고 분위기 좋은 술집을 찾다 발견한 바톡 칵테일바. 상호에서도 알 수 있듯

이야기 하기 좋은 바일듯 싶어 아내와 함께 대학로 데이트의 마무리는 칵테일바로 향했다.




이번에 관람한 연극은 은밀하게 위대하게. 영화와 웹툰과는 다른 또다른 매력이 있었다.

꽤 재밌게 보고 나왔다.




바톡은 필자가 연극을 관람한 드림아트센터 바로 뒷편에 위치한 분위기 좋은 칵테일바였다.




연극이 17시쯤에 끝나 대학로 술집을 찾기엔 이른시간이 아닐까 했는데 바톡은 17시30분 부터 영업을 한다고 한다.

산책 겸 대학로 주변을 한바퀴 돌고 가니 시간이 딱 맞았다. 영업시간은 새벽 2시까지 하는것 같았다.

네이버에서 대학로 바톡으로 검색하면 위치가 나오는데 만약 나오지 않는다면 서울시 종로구 동숭동 1-50 으로 찾아가면 된다.

전화번호는 02-3673-1354




바톡으로 들어가는 입구.

건물 계단 옆쪽에 전용 계단이 있다.




뭐.. 뭔가.. 던전입구 같은 느낌이다. 조심스럽게 한발 내딛어 보니,




오.. 분위기가 확 달라진다. 비밀의 정원을 발견한 느낌.

솔직히 건물 입구까지 보곤 대학로 분위기 좋은 술집이라더니 과연 그럴까 걱정이 됐는데,

계단을 들어오는 순간 마치 다른세계로 넘어온 착각이 들 정도로 분위기가 멋졌다.




대학로에 이런 칵테일바가 있다는건 이번에 처음 알게 됐다. 분위기가 정말 멋지다.




입구에 들어서면 확 달라진 분위기의 멋진 칵테일바가 나타난다.

뭔가 세련되면서 편안한 분위기.




일단 자리에 앉아 메뉴판을 둘러 보았다. 2001년 부터 있었다니.. 왜 몰랐을까.

대학로에서 이정도로 오래 영업을 했다는건 그만큼 입소문이 났기에 가능하다.

진작 대학로 분위기 좋은 술집을 찾아볼껄 그랬다. 늘 연극만 보고 밥만먹고 가다보니...




필자는 칵테일바로 찾아갔지만 어느 바 처럼 다양한 주류가 준비되어 있다.




위스키, 꼬냑, 보드카, 데낄라, 럼, 진, 맥주 등 다양한 술을 한곳에서 맛볼 수 있는게 바의 매력.

남긴 술은 2달간 보관도 가능하다고 한다.




그래도 간단히 즐기기엔 칵테일이 최고다.

다양한 칵테일이 준비되어 있고 메뉴에 없는 칵테일도 별도로 주문하면 제조가 가능하다.




운전자나 술이 약한 사람을 위한 무알콜 칵테일도 준비되어 있었다.




와인과 샴페인까지. 일단 필자는 잭콕을 아내는 카시스 프라페 한잔을 주문했다.




칵테일에는 간단한 안주만 있어도 충분하다. 가장 무난한 치즈와 살사소스의 나쵸칩을 주문했다.




적당히 어두은 조도에 캔들 빛이 분위기를 한층 더 멋스럽게 만들어 준다.

캔들 뒷편으로는 필자가 가장 좋아하는 맥주인 스텔라 세트가 눈길을 끈다.




바톡은 지하 1층에 위치하고 있으면서 창문이 있는 특이한 구조다.

시간이 지나니 바톡 현수막이 있는 부분에 프로젝터를 통한 영상이 흘러나와 한층 분위기를 올려줬다.




주문이 들어가자 칵테일 제조를 시작하는 바텐더.

칵테일이 준비되는 동안 바톡을 둘러봤다.




화장실로 가는 입구쪽 인테리어. 다양한 술을 진열장 처럼 배치해서 누가봐도 술집임을 알려준다.




메인 바와 사이드와 홀엔 테이블이 배치되어 있는 방식.

쇼파는 상당히 푹신한 느낌이 편했다.




필자가 술마시긴 이른 시간에 방문했음에도 손님들이 계속 들어오고 있었다.

이미 대학로 분위기 좋은 술집으로 많이 알려진듯.




각종 술이 모여진 진열장에 아톰이 서있는게 눈길을 끌었다.

나중에 집에 이런 개인바를 하나 차려놓고 싶다..




곧 출동할 다양한 잔들.

역시 개인 바를 만들어 필자가 모으고 있는 잔들을 이렇게 깔끔하게 진열하고 싶은 욕망이 자꾸 솟구친다.




손잡이가 없는 잔들은 바닥에서 대기중. 바에서 사용하는 컵들은 어쩜 이리 하나같이 다 이쁜지.

나중에 개인바를 만들때 참조하려 사진을 찍어왔다.




이리저리 둘러보는 동안 칵테일이 나왔다. 바톡의 분위기를 즐겼으니 이제 칵테일을 즐길 차례.




아내가 주문한 카시스 프라페. 연인들이 좋아한다는 달콤한 향의 칵테일.

만들기도 쉬운 편이라 종종 캠핑장에서 등장하기도 하는 녀석이다.

도수가 낮아 부담 없지만 분위기 잡을때 좋은 술이라 일명 작업주라고도 불린다고 한다.




필자가 주문한 잭콕. 이름에서 느껴지듯 잭다니엘과 콜라를 섞어 만든 칵테일이라 도수가 좀 높다.

만들기도 간편하고 스트레이트 보다 편하게 마실 수 있어 인기있는 칵테일.

원래 칵테일은 주로 달달한걸 마시는데 바톡의 분위기가.. 뭔가 도수높은 술을 한잔 마시고 싶다는 생각을 들게했다.




기본으로 나오는 프레즐 과자. 짭쪼릅한 맛이 필자가 주문한 잭콕과 잘 어울린다.




나초. 치즈소스와 살사소스가 나온다. 치즈가루와 파슬리가 살짝 뿌려진듯 하다.

입 심심할때 먹기도 좋고 이렇게 칵테일과 함께 먹기도 무난한 안주.




바톡 분위기가 너무 좋아 뜬금없이 바톡 배경으로 필자와 오랜세월 함께한 WB1000 사진을 찍어봤다.

참 좋은 물건인데.. 삼성이 카메라 사업을 접은게 아쉽다.




필자 뒷편으로 멋진 나무도 한그루 서 있어서 더 좋은 분위기를 느꼈던거 같다.

전체적인 분위기가 편하게 와서 이야기 나누며 술한잔 하기 좋게 구성되어 있었다.




역시나 술이 들어가면 이런 저런 깊은 이야기가 나온다.

모처럼 대학로 데이트 나와 연극 이야기며, 밥먹은 이야기며 간단히 시작한 대화 주제가 점점 깊어진다.




그리고 추가한 칵테일. 지난번 칵테일바에서 아내가 맛있게 마셨던 준벅을 주문했다.

여름과 잘 어울리는 초록색의 싱그러운 칵테일. 코코넛 향이 참 좋다.




필자는 데낄라 선라이즈. 데낄라의 원산지인 멕시코의 일출을 형상화한 데낄라베이스의 주스느낌의 칵테일.

살짝 자두쥬스 같기도 하면서 달짝지근한 맛이 인상깊은 칵테일이다. 도수도 적당히 되는 편이라 적당히 취기도 올라온다.




칵테일의 이름처럼 점점 붉어지는 데낄라선라이즈.

대학로에 연극을 주로 보러 왔었지만 이렇게 분위기 좋은 술집에서 칵테일 한잔 하는 여유는 처음인것 같다.

연극 이야기 나누기도 좋고 뭔가 젊어진 기분도 들고 대학로에서 분위기 내기 좋은 바였던거 같은 바톡.

종종 칵테일 한잔 하러 와야겠다.



이웃추가    티스토리추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종로구 이화동 |
도움말 Daum 지도